콘텐츠 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서울시 공간의 탄생

서울역사박물관 본관, 서울시 일원

2014년 11월 13일(목)~12월 13일(토)

Home < 전시안내 < 본전시 part1

본전시 part1

전시소개 2014 서울사진축제는 ‘서울視·공간의탄생: 한성, 경성, 서울’을 주제로 1876년 개항 이후 한성에서 경성을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서울의 도시경관 변화상을 살펴보고자 한다. 외국인의 조선 여행기, 사진첩, 정부와 서울시의 기록사진 아카이브, 관변 간행물, 매체사진, 사진가들의 작품사진 등 다양한 맥락에서 생산된 사진들이 보여주는 서울의 경관을 통해 각 시대의 도시이미지와 그 변화 과정을 읽어본다.

특히 서울 도시경관 변화의 주요 원인인 도시계획, 근대 여가문화, 전쟁, 근대화?산업화 정책 등의 요소들을 돌아보며 서울 공간을 다층적으로 이해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도시경관 형성과 변화상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주요 요인들을 연대기적으로보여줌과 동시에 역사기록물로서의 사진의 사회적 역할과 기능에 대한 가치를 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제1부 한성에서 경성으로

한성의 원형경관을 가늠할 수 있는 1880년대의 사진을 시작으로 1945년 해방 이전까지 생산된 사진자료를 통해 당시의 도시경관은 물론, 생활상과 역사적 상황 등 경성의 시대상을 두루 살펴볼 수 있다.

  • 전시내용

    - 1945년 해방이전까지 근대기에 생산된 도시경관 사진 아카이브
    - 개항기 원형경관 사진과 근대 건축 사진
    - 일제 강점기 도시계획 관련 사과 근대 관광 관련 자료

  • 전시 아카이브

    - 국립 도서관, 국회도서관, 독립기념관, 민족문제연구소, 배재학당역사박물관,
       사진아카이브연구소, 서울역사박물관 소장 자료

1394년 천도한 조선의 수도 한성은 유교적 합리주의와 풍수지리적 원리에 기초하여 형성된 성곽도시였다. 당시 만들어진 한성의도시경관은 조선 왕조 500여 년간 큰 변화 없이 원형경관으로서의 면모를 유지해 왔다. 이러한 도시의 모습은 전통적인 재현방식인 회화와 지도 속에 고스란히 담겨졌으며, 그 도상들을 통해 한성이라는 공간에 대한 당대인들의 이해와 인식을 살펴볼 수 있다.

그러나 개항 이후 구미각국과 외교관계가 맺어지고 한성 내 고지대를 중심으로 첨탑형의 각국 공사관과 선교학교 그리고 종교시설들이 들어서면서 서구의 도시경관적 요소들이 한성의 스카이라인에 중첩되기 시작했다. 이어서 1897년 ㅡ대한제국을 선포한 고종이 본격적인 근대화를 추진하면서 황권을 강화하고 독립국가임을 천명하기 위해 세운 원구단과 황궁우 그리고 독립문 등 정치적 기념물들과 한성부 도시개조사업에 의해 새롭게 구축된 경운궁 중심의 환상방사선 가로망에 의해 원형경관에 큰 변화를 일으켰다.

도시경관의 근대화가 촉진되는 시점인 1882~1883년은 이 땅에 사진술이 도입된 시기이기도 한데, 따라서 변모하기 시작한 한성의 모습은 근대적 시각매체인 사진에 담기기 시작했다. 그런데 대다수의 도시경관 사진이 서양인과 일본인에 의해 촬영되었으며, 도시개조를 위한 주체적인 노력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외부인의 시선에 의해 새롭게 발견된 풍경으로 존재했다.

본 섹션에서는 1876년 개항 이후부터 1907년 고종이 강제 퇴위되기 전까지 조선을 방문한 서양인과 일본인이 남긴 여행기와 사진첩을 통해 서울의 원형 경관을 살펴본다. 또한 대한제국기의 주요 건축물과 정동을 중심으로 형성된 외교관 거리의 모습들을 통해 점차 변모해 가는 도시경관의 변화상을 만나게 될 것이다 .